부천 중앙공원, 불법 노점상 무법 천지
상태바
부천 중앙공원, 불법 노점상 무법 천지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0.1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공원서 불법 노점상 20년째 운영? 
사고 위험에도 단속 부진 ‘못하나? 안하나?’ 

 

(김태현 기자) 부천 중앙공원 내에서 주말이면 불법 노점상들이 배짱영업을 하고 있어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동선파악 등이 어려워 방역에 구멍이 생길 우려가 크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이곳에 불법 노점상들의 영업을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와 11일 중앙공원에서 만난 시민들은 반드시 철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고, 첫마디부터 짜증썩인 목소리로 “이거 왜 이래? 20년째 운영하고 있데...”라며 불법지적에 생존권 위협이라고 반론도 제기하는 등 취재 방해는 물론 불법을 합리화시키기 위해 열변을 토했다. 

시민 김모(남 50) 씨는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이면 어김없이 나타나 영업을 하고 았다”며 “누군가 비호해 왔는지 궁금하다. 자전거 도로에 파라솔을 치고 의자까지 내놓다보니 이곳을 지날 때 간혹 인도에서 자전거로 보행자와 부딪힌 사고도 목격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리감독을 해야 할 담당부서가 알고도 모른 척 눈감아주고 있는지 의혹의 눈길을 보내면서 행정당국이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단속을 펼쳐줄 것”을 요구했다. 

또 시민 조모(여 45)씨는 “중앙공원은 주말이면 특히 자전거를 타는 어른 보다 아이들이 많다”며 “이곳 노점상은 술도 팔고 있다. 떡볶이, 오뎅 등 간식이라면 혹 몰라도 ... 자전거 대여소가 있어 더 위험하다. 점점 늘어나는 듯한 노점들 때문에 아이들을 공원에 내보내기 두렵다. 중앙공원은 신종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2m 이상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먼 나라 일이 되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또한 부천시전역 중앙공원 및 모든 공원 내에서 천막을 치고 위험한 LPG 가스통을 사용해 취사행위 등이 일체 금지하고 있다. 그리고 공원은 노점영업 자체가 불법인 곳이다. 정당한 이유 없이 불법영업으로 국민 건강과 목숨을 담보로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을 가장한 개인의 생존권이란 있을 수 없다. 또 노점행위로 인해 도로변에 불법 주차 차량과 장기 방치 적치물 등으로 사고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행정기관의 단속이 절실히 요구된다. 

부천시의회 모 시의원은 “그동안 잠잠했던 불법노점 행위가 지난달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자마자 불법 포장마차들과 노점상들이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하면서 이제는 부천시 전역에 대한 노점상과 노상적치물, 하천 불법시설물에 대한 적극적인 단속을 통해 상거래 질서 확립 및 안전한 보행 환경, 깨끗한 하천환경 조성을 위해 대대적인 정비에 착수할 때”라고 지적했다. 

한편 담당부서의 입장을 듣기위해 9시 18분 경에 전화를 했지만 전화를 대신 당겨 받았다는 한 공무원의 말은 팀장과 담당자는 공사가 많아서 외출중이다. 언제 들어올지 장담할 수는 없지만 계도하겠다”고 했지만, “부서의 는 공식 답변은 아니다”고 알아들을 수 없을 설명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