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2일부터 공공시설 제한적 개관 운영
상태바
수원시, 12일부터 공공시설 제한적 개관 운영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0.13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시행에 따라 방역 수칙 준수

 

(김태현 기자) 수원시는 12일부터 공공시설을 제한적으로 개관했다. 

이날 시에 따르면 자료 대출·반납을 할 수 있고, 열람실(열람석)은 좌석의 50%가량만 운영한다. 어린이자료실은 좌석을 운영하지 않는다. 하루  두 차례(정오, 오후 4시부터 30분간) ‘방역 시간’이 있는데, 방역 시간에는 도서관을 이용할 수 없다. 화~금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어린이자료실 오전 9시~오후 6시), 주말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3개 어린이도서관은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또한 3개 박물관(수원박물관·수원광교박물관·수원화성박물관)과 ‘열린문화공간 후소’는 12일부터 제한적으로 개관한다. ‘동일 시간대 40명’으로 관람 인원이 제한되고, 10명 이상 단체 관람은 할 수 없다. 매달 첫째 주 월요일 휴관한다.

수원시립미술관(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수원미술전시관·어린이생태미술체험관·아트스페이스광교)은 13일부터 제한적으로 개관한다. 수원시립미술관 홈페이지(http://suma.suwon.go.kr)에서 예약하고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종합사회복지관(6개소), 노인복지관(6개소)은 12일부터 순차 개관하고, 경로당(513개소)은 경로당별로 감염병관리자 지정 후 개관한다. 요양원·양로원의 외부인 출입 제한은 계속된다. 장애인복지이용시설(30개소)은 12일부터 프로그램별로 순차 개관한다. 여성관련시설(13개소), 다문화·외국인시설(3개소)은 12일부터 개관한다.

복지시설은 비대면서비스를 병행 운영하고, 이용 인원은 시설별 최대 이용 가능 인원의 50% 이하로 제한한다.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 등 보육 관련 시설은 경기도 결정 시기에 맞춰 휴원을 해제하고, 외부강사 특별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동주민자치센터는 현재 정부 2차 재난지원금 신청에 따라 많은 시민이 동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고 있어 재난지원금 신청 종료일인 11월 13일 이후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실내 공공 체육시설(23개소)은 14일부터 제한적으로 개관한다. 이용 인원의 50% 범위에서 수원시민만 이용할 수 있다. 실외체육시설 172개소는 9월 28일부터 개방 중이다.

공공시설 이용자들은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고, 미술관 입구에서 발열 체크·손 소독을 한 후 입장할 수 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조정에 따라 정부는 시설 운영중단을 최소화하면서 대상별 위험도에 따라 정밀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수칙 중 꼭 필요한 조치를 유지한다. 다중이용시설은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하고, 음식점·카페 등 밀집 우려가 큰 업소는 ‘매장 내 거리두기’를 계속해서 시행한다.

교회는 대면 예배를 할 수 있지만, 예배 인원이 제한(좌석 수의 30% 이내)되고, 모임·식사는 금지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완화’가 아닌 ‘핵심방역 수칙 의무화’”라며 “현장에서 방역수칙이 잘 지켜지도록 강도 높은 점검을 지속하고,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방역 일탈행위’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