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해양친수도시 인천’조성 5대 추진전략 제시
상태바
‘매력적인 해양친수도시 인천’조성 5대 추진전략 제시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10.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김종선 기자) 13일 인천광역시가 “매력적인 해양친수도시 인천”을 비전으로 하는 권역별 개발방향 및 친수공간 기본계획(안)에 대한 비전을 제시 했다. 

인천시 유관부서와 7개 군․구, 인천도시공사, 인천관광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인천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 용역’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영상회의시스템으로 개최했다.

시청 IDC센터(재난안전상황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7개 군․구에 분산 참석, 온라인으로 연결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우선 인천의 친수 공간 특화방향으로 ▲국제적 해양친수거점 육성 ▲삶의 흔적을 되살리는 재생 ▲이용객의 친수접근성 향상 ▲자연 친화형 수변 공간 특화 ▲다시 찾고 싶은 도서 만들기의 5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계획권역은 7개(해안지역: 내항권, 송도권, 소래권, 북항⋅청라권, 도서지역: 영종권, 강화권, 옹진권)로 구분했으며, 기본계획(안)의 기본 틀은 3대 클러스터, 7대 친수거점, 17개 단위사업으로 구성됐다.

기본계획의 목표연도는 2030년으로, 대상지별 사업추진 여건을 감안하여 단기·중기 및 장기사업으로 구분했다.

바다와 갯벌, 168개의 섬 등 풍부한 해양자원을 이용해 산책과 휴식 등 여가활동이 가능한 해양친수공간 조성을 목표로 추진한다.

인천시와 군⋅구,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항만공사 등 유관기관에서 추진 중인 친수공간 조성사업과 계획 중인 사업 등 182개와의 연계방안을 검토해 수립됐다.

“시민이 만들어 가는 해양친수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해양친수공간 시민발굴단을 구성하여 화상회의(ZOOM) 방식의 워크숍을 5회에 걸쳐 진행했다. 

이와함께 도시계획, 해양공간건축, 관광 등 전문가 16인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3회 이상의 자문회의를 거쳐 용역 종료시까지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해양친수정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황대성 시 해양친수과장은“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사업 계획에 반영하고, 전문가 자문위원회, 시민포럼, 시민대학, 시민공청회 등 공론화 과정을 통해 내실 있는 해양친수도시조성 기본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