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파주시, 두 대도시 교통문제 교통문제 ‘공동대응’ 위해 뭉쳤다
상태바
고양시-파주시, 두 대도시 교통문제 교통문제 ‘공동대응’ 위해 뭉쳤다
  • 김성이 기자
  • 승인 2020.10.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선 연장·삼송금촌선 신설, 중복 통행요금 감면, 환경·일자리 문제 등 논의

 

(김성이 기자) 고양과 파주 두 도시는 상권과 직장을 공유하고 서울 출·퇴근 시 같은 교통축을 이용하는 공동생활권이다. 

신규 택지개발 지구가 속속 들어서면서 자유로 등 육상교통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두 도시 간 교통난 해결을 위한 협력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고양시와 파주시 두 대도시가 교통문제 등 현안 해결을 공동대응하기 위해 뭉쳤다. 

12일 파주시청에서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종환 파주시장이 만나 △일산선 연장·삼송금촌선 신설 △중복 통행요금 감면 △환경·일자리 문제 등 당면 현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양 도시는 3호선 대화(고양)~운정(파주) 구간 연장과 삼송~금촌을 연결하는 삼송금촌선 신설, 그리고 상대적으로 배차간격이 넓어 출·퇴근 시 불편을 초래했던 경의선 증차·증량에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고양·파주와 서울을 왕래하는 2000번 버스 휴업에 따른 대책과 광역버스 확충 방안에도 머리를 맞댔다.

또한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파주시민에게 부과되는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의 불합리한 통행요금 감면에 함께 나서자”고 제안했다.

인천공항에서 서울시민과 고양시민이 승용차를 이용해 집으로 갈 경우 서울시민은 6,600원만 납부하면 된다. 그러나 고양시민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김포영업소에서 요금 900원을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며 중복 납부를 하게 되는 것에 대해 부당함을 표시했다.

이러한 부당한 통행요금의 감면에 대해 두 도시는 한국도로공사에 건의할 방침이다.

환경문제와 일자리에 대해서도 토론이 오고갔다.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쓰레기처리 등 환경 문제에 대해 함께 논의하고, 고양시가 개최해 왔던 청년일자리박람회를 앞으로 고양-파주-김포 3개 시가 공동으로 개최·추진해 구직자들의 선택권을 보다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재준 시장은 “이제 도시보다는 생활권의 개념이 더욱더 중요해졌다”라면서 “두 도시 간 상생만이 해법이다”며 유기적 협력의 중요성을 어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