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수소충전소 삼정동에 건립될 수 있을까?
상태바
부천 수소충전소 삼정동에 건립될 수 있을까?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0.1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사업설명회 가져…신흥동 주민 대다수 건립 반대 

 

(김태현 기자) 부천시가 10월 13일 오전 10시 신흥동 어울마당에서 신흥동 주민을 대상으로 부천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 설명회를 가졌으나 신흥동 주민 대다수가 건립 반대를 하고 있어 충전소 건립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부천시에 따르면 부천 삼정동 70-41(삼정2호 공영주차장 남측 일부)일대 면적 2,169평방m의 일반공업지역(주거지역에서 600m 이상 이격)에 총사업비 41억 6천만원을 들여 내년 6월 완공으로 부천 수소충전소를 건립할 계획에 있다.

부천시는 2018년 12월에 국비보조사업 확정에 이어 2019년 위수탁 협약체결을 했고 2020년 1월에 공유재산관리계획 의결(시의회)을 거쳐 2020년 8월 가스안전공사 기술검토를 완료(적합)했다.

그러나 신흥동 주민 대다수가 극구 반대하고 있어 부천시가 난감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사업설명회에 참가한 신흥동 주민 L씨는 2년 전부터 계획을 세우고 추진해왔는데 이제 와서 주민들에게 알리는 것은 주민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꼴이라고 몰아세웠다.

신흥동 주민 H씨는 “아무리 국책사업이라 하더라도 주민들과 소통하고 공감이 되어야 하는데 다 결정해 놓고 설명회를 개최하였다”며 뒤늦은 사업 설명회를 질타했다. 

또 H씨는 “강릉 수소충전소 폭발 사례도 있었고 담장 6m를 쌓는다는 것은 혹시 발생할지 모르는 폭발사고에 대한 우려 때문이 아니냐?”며 “위험요소가 큰 수소충전소를 왜 하필 삼정동에 건립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결사 반대를 주장했다. 

이에 부천시 관계자는 “폭발사고가 난 강릉 수소충전소는 거기서 수소를 만드는 과정이 있었고 그런 과정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으며 부천 수소충전소는 수소를 만드는 과정이 없으므로 폭발사고위험도가 낮다고 해명했다.

한편 전국의 수소충전소는 9월 현재 36기가 운영중이며 부천에는 아직 수소충전기가 없어 20대의 수소차량이 멀리 서울 국회 충전기나 인천 남동공단충전소에서 충전하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