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환 목사, 성소수자 축복기도 2년 정직 처분
상태바
이동환 목사, 성소수자 축복기도 2년 정직 처분
  • 현오순 기자
  • 승인 2020.10.15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결 불복 항소하겠다…교회법상 가장 형량 높아

 

(현오순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이동환 목사가 지난해 성소수자 축제에 참여해 참가자들을 위한 축복기도를 했다는 이유로 2년 정직 처분을 받았다. 

'정직 2년'은 감리회 내에서 정직 처분 중 가장 형량이 높은 것이다.

기감 경기연회 재판위원회는 이날 이동환 목사에 대해 경기 용인에 있는 큰빛교회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정직 2년과 재판비용 일체 부담을 선고했다. 

판결 이후 이동환 목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저는 이 판결에 불복한다. 저는 계속해서 소수자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찾아가 축복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나눌 것"이라며 "유죄 판결이 나왔다는 것에 비참함과 암담함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 지 모르겠다"며 "형벌을 내리고 목사의 직위를 박탈하고 교단 밖으로 쫓아낼 수 있을 지언정, 저의 신앙과 목회적 신념을 결코 빼앗아 갈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지난해 퀴어문화축제에 참석해 성의를 착용하고 성소수자들에게 꽃잎을 뿌리고 축복기도를 올리는 등 축복식을 집례했다.

이에 이같은 행위가 '동성애 찬성·동조 행위'라며 교단 내에서 이 목사에 대한 소송이 제기됐고 재판까지 이어졌다.

재판위원회는 ▲퀴어문화축제 축복식 집례 자체가 동성애자 찬성 및 동조의 직접적 증거 ▲소속 교회가 아닌 성소수자 지지 단체를 명기한 것은 더욱 적극적인 동조의 표명 ▲무지개예수가 공개한 무지개교회 지도에 의하면 영광제일교회는 성소수자 지지 교회 ▲실제 성소수자 지지함에도 심사, 재판에서는 숨기고자 했음 등을 선고 배경으로 밝혔다.

이동환 목사와 대책위원회 측은 판결에 불복한다며 일반 사회재판 등을 통해 항소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