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3억원 투입…연안부두 일대 환경정비
상태바
인천시, 20.3억원 투입…연안부두 일대 환경정비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10.2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선 기자) 인천광역시가 연안부두 일대의 시급한 환경정비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박남춘 시장은 연안부두 일대 환경 정비 사업에 대해 관계부서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2020년도에 즉시 시행할 수 있는 사업에 특별조정교부금 지원해 보도·가로등·노후하수관·도로 정비사업을 시행하고, 특별교부세 확보, 수시정비비 등을 통해 총 13억 원을 긴급 투입할 계획이다.

우선 중구청은 시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받아 보도(4억원, 1.1km, 축항대로 86번길), 가로·보안등(2억원, 107개소) 정비 사업을 즉시 시행하고, 행안부 특별교부세 확보를 통해 노후하수관·하수시설 정비(5억원, 7.9km)를 추진한다.

시급한 도로정비사업(2억원, 0.38km, 연안부두로 115번길)을 위해 인천시 종합건설본부에서는 수시 정비비를 통해 올해 우선 시행하키로 했다.

시는 내년도에도 추가 환경 정비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며 이를 위해 총 7.3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연안초(어시장 인근) 일원 통학로 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노면표시(726㎡), 안전표지(15개소), 옐로카펫(11개소), 과속경보시스템(1개소), 무인교통단속장비(속도‧신호단속 1대) 설치(1.3억원)를 할 계획이다.

시는 중구청에 특별조정교부금을 교부했으며, 본예산에 편성될 사업비는 내년 상반기중 교부해 원활한 사업 추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이종선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으며, 향후 주민 및 중구청과읠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시급한 사업수요 발생 시 특조금 지원 및 수시 정비비 등 인천의 대표 명소로 연안부두가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