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로 한국연극 100년사 재조명
상태바
‘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로 한국연극 100년사 재조명
  • 정선옥 기자
  • 승인 2020.10.2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도큐멘타’ 31일, 11월 1일 7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2020 연극의 해’ 10월 25일~11월 1일 집중사업기간 운영 

 

(정선옥 기자) 10월 25일부터 11월 1일까지 약 일주일을 ‘2020 연극의 해’ 집중사업기간으로 지정하고 한국연극사를 재조명하는 다양한 연계사업들이 관객들을 찾아간다.

‘연극의 해’기간 동안 ‘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 사업을 포함한 다양한 연계 사업들이 대학로 곳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연극의 과거, 현재, 미래 사업은 공연 형태인 ‘언도큐멘타: 한국연극 다시 써라’(이하 언도큐멘타), 학술 행사인 ‘한국연극 다시 읽기’, 저술사업인 ‘한국 근현대 연극사 새로 쓰기’등 3가지로 나뉜다. 

평론가 김방옥이 구성하고, 박근형이 연출 언도큐멘타는 한국연극 역사의 사각지대를 통해 연극 역사를 재조명한다. 연극은 한 세대의 비전을 구체화하는 특정 시대의 중요한 기록이나 연극사 밖으로 밀려난 연극들도 존재한다. 이러한 연극의 역사화 과정을 검토함으로써 연극의 위계를 성찰하고 연극사에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다.

190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작품들 가운데 소외된 작품들을 소환해 명장면을 낭독극, 렉처 퍼포먼스(Lecture Performance), 인터뷰, 퍼포먼스와 같은 다양한 방식으로 해석해 하나의 공연을 만든다. 

출연진은 고수희, 김명수, 서이숙, 이대연, 장영남 등 연극계 대표 배우와 연출가, 연극인 총 25인이 한 무대에 선다. 

이들이 만든 한국연극사는 10월 31일 토요일 오후 7시, 11월 1일 일요일 오후 7시 이틀간 공연된다. 10월 31일은 온라인 중계로, 11월 1일은 온라인 중계와 오프라인 공연을 함께한다. 티켓 오픈은 10월 21일 아르코, 대학로예술극장을 통해 진행된다. 

한편 2020 연극의 해가 집중사업주간을 맞이해 다양한 방식으로 연계 사업을 진행한다. 

건강한 생태계 조성, 지속가능한 생태계, 관객 소통의 다변화를 목표로 14가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학로 일대에서 관련 프로그램 진행함으로써 각 사업들을 공론화하고 안착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데 목표가 있다. 

10월 25일~11월 1일까지 집중사업주간에 참여하는 사업은 △장애인의 공연장 내 재난대피 가이드 및 훈련 프로그램 워크숍 △전국 청년 연극인 콜로키움 △전국 연극인 젠더감수성 워크숍 △한국공연예술자치규약(KTS)의 전시 프로그램 △연극인공감120 사업의 찾아가는 상담소 △연극인 일자리 매칭 앱 시연회 △연극 해설사(도슨트)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