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北에 코로나19 방역·보건 협력제안
상태바
이낙연 대표, 北에 코로나19 방역·보건 협력제안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0.10.2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인호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한반도는 항구적 평화를 확보해야 한다.”며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보건 협력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외신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한국만이 아니라 한반도 전체가 코로나 청정지역이 되는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기를 소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이 대표는 "감염병과 환경파괴, 재난과 전쟁은 인류가 공통으로 직면한 위협이다. 그 위협을 어떤 국가도 혼자의 힘으로 감당할 수 없다"며 "자국우선주의, 배타적 민족주의, 보호무역주의와 같은 폐쇄적 발상은 결코 해법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위기에서 한국은 국제사회와 함께하겠다"며 "방역의 경험과 임상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의 개발을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겠다. 개발도상국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 공급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그런 목적의 국제펀드를 조성하는 방안을 국제사회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