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전국 사회복지시설 90% 운영
상태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전국 사회복지시설 90% 운영
  • 현오순 기자
  • 승인 2020.11.1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단계 하향 전보다 8만4천개 늘어 10만3천개 운영

 

(현오순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하향된 이후 전국의 사회복지시설 약 90%가 다시 문을 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기준 전국의 사회복지시설 11만5000여개 중 10만3000여개(89.8%)가 지역 주민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12일 이전 1만9000여개에 비해 8만4000여개가 증가한 수다. 

11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12일 사회복지시설 대응지침을 개정·시행했다. 지자체와 함께 시설 소독 및 방역계획, 단계별 프로그램 운영방안, 방역물품 구비현황 등 운영 재개 전 준비사항을 점검해 이용자들이 시설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기존에는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되면 운영 중단이 권고됐으나 취약계층 돌봄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해 거리두기 최고단계인 3단계 전까지는 사회복지시설의 기능을 최대한 유지한다. 운영을 중지할 때에도 취약계층 긴급돌봄 체계를 유지하도록 지침을 개정했다.  

1.5단계로 격상되면 신체활동이 제한된다. 고위험군 시설은 시간제와 사전예약제로 전환된다.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정원 50% 이하(최대 100인)로 운영하며 실내 음식물 섭취는 금지된다. 전 시설에서 시간제·사전예약제 운영이 원칙이다. 생활 시설은 외출과 외박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면회도 비대면으로 실시한다. 

2.5단계로 격상되면 정원의 30% 이하(최대 50인)로 제한해 운영한다. 취약계층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되 개별 시설별로 인근 확진자 현황, 감염 가능성, 방역조치, 건축물 구조 등을 종합 판단해 운영 유지 여부를 결정한다. 

최고 3단계가 되면 시설 운영을 전면 중지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취약계층의 경우 긴급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