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광화문광장 공사 차기 시장이 결정해야
상태바
안철수, 광화문광장 공사 차기 시장이 결정해야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0.11.1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림행정'이자 '불통행정', '유훈행정'의 표본 지적

 

(권인호 기자)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조성 공사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날선 비판하며 "현 명분도 없이 대행체제가 공사를 밀어붙인다면 새로운 서울시장체제에서 무리한 강행과 혈세 낭비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안 대표는 "재검토 결정이 두 번이나 났고, 중앙부처도 반대했던 공사를 왜 강행하는지 모를 일이다”라면서 “시장도 없고, 부처와의 합의도 없고, 서울시민의 동의도 없는 상태에서 이뤄지는, 한 마디로 '날림행정'이자 '불통행정', '유훈행정'의 표본"이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는 오랫동안 이 사업에 대해 시민과 소통해 왔다고 강변하지만, 광화문 이용 운전자나 보행 시민들에게 제대로 된 심층 설문 조사라도 했는지 의문이다”라면서 “혹시 어용 시민단체만 불러다 박수 치고 끝낸 것을 소통이라고 착각하는 것은 아니냐"고 비난했다.

이어 "임기 5개월짜리 대행체제가 광화문광장 공사를 화급을 다투어서 강행할 사업이 아니다”라면서 “차기 시장이 뽑히고 새 체제에서 시민과 도시계획 전문가, 중앙정부의 의견을 반영해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당장 사업을 멈추고, 5개월 후 서울시민이 선택한 새 시장이, 시민의 뜻과 전문가의 뜻을 물어 결정하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서울의 세대당 지방세 부담액은 이미 연간 514만원이 넘는다. 이런 사업에 세금을 퍼붓는다면 어떤 시민이 납득하겠나"라면서 "사익을 공익으로 포장하고, 그 과정에서 특정 세력이나 개인에게 실질적, 상징적 특혜를 주기 위한 사업들이 너무나 많다"고 걱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