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2021년도 예산안 2조6612억원 규모 편성
상태바
수원시, 2021년도 예산안 2조6612억원 규모 편성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1.1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현 기자) 경기 수원시는 2조6612억원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편성했다.

17일 시에 따르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지역경제 회복과 한국판 뉴딜에 적극 참여하는 방향으로 일반회계는 2조3538억원으로 311억원 줄고, 특별회계는 3074억원으로 1339억원이 줄어 올해 당초 예산(2조8262억원)보다 1650억원이 축소된 규모다.

일반회계 재원 중 자주재원은 1조2373억원으로 편성됐다. 자주재원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지방세수입은 8950억원이다. 자동차세가 140억원 감소했지만 지방소득세는 212억원 증가하는 등 전체적으로 올해 당초 예산보다 43억원 늘어난 것이다.

반면 세외수입은 재산매각수입과 부담금수입 등이 440억원 감소해 1610억원으로 편성됐다. 또 지방채는 재정건전성 확보를 위해 올해보다 590억원을 줄여 254억원만 발행한다. 순세계잉여금은 재정신속집행 실적을 고려해 올해보다 440억원 감한 650억원으로 계획했다. 또 내부거래가 909억원이다.

중앙 및 광역정부로부터 받는 이전재원은 총 1조1165억원이다. 지방교부세는 116억원 감소한 428억원, 조정교부금은 52억원 증가한 1940억원, 국고·도비보조금은 483억원이 늘어난 8797억원이 편성됐다. 이전재원을 확보해 부족한 예산을 메꾸기 위한 지속적인 예산 세일즈 노력으로 올해보다 420억원이 늘었다.

특별회계는 회계간 재원조정에 따라 감소한 것으로, 1630억원의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을 적립한 것을 반영했다.

시는 재정위기 대응을 위해 공직자 시간외수당과 연가보상일수, 직원후생복지 예산 등 공무원인건비를 포함한 행정운영경비를 58억원 줄여 3302억원 편성했다. 또 실국별 총액한도를 2020년 대비 80% 수준으로 설정해 불요불급한 투자와 행사사업도 대폭 축소하고 시기를 조정했다.

조인상 기획조정실장은 “예고된 재정위기는 충분히 극복 가능하며, 수원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전 직원이 위기극복에 적극 동참해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단순한 사업별 세출구조조정 단계를 넘어 중·장기적 재정여건 분석으로 미래를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하는 한편 행정시스템의 대대적 개편으로 과감한 재정혁신을 추진해 재정건전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