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2021년 예산안 1조9,851억원 규모 편성
상태바
평택시, 2021년 예산안 1조9,851억원 규모 편성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1.1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현 기자) 경기 평택시는 2021년도 예산안으로 1조 9,851억원을 편성했다. 이는 올해 1조 8,329억원보다 1,522억원(8.3%)이 증가 수치다.

18일 시에 따르면 일반회계가 1조 5,670억원(전년대비 1,058억원, 7.2%증가), 특별회계가 4,081억 원(전년대비 464억원, 12.52%증가) 규모로 교통물류 분야와 지역개발 분야 예산이 크게 증가했다.

일반회계 주요 세입분야를 살펴보면, 내년도 지방세‧세외수입 등 자체재원은 6,433억원, 지방교부세‧조정교부금 2,705억 원, 국․도비보조금 등 의존재원은 5,232억원, 기타 보전수입 등이 1,300억 원으로, 자체수입이 소폭 증가했고, 적극적인 국․도비 확보노력 등에 따른 의존재원의 증가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공원조성을 위한 지방채 발행 등으로 전년대비 7.2% 증가했다.

일반회계 세출은 자체사업 8,362억원, 국․도비보조사업이 7,308억원으로, 그 중 자체사업은 정책사업에 5,743억원, 행정운영경비에 1,886억원, 특별회계 및 기금 전출금 등 재무활동비 733억원을 편성했다.  

세출 분야별로는 복지‧보건 분야가 5,916억원으로 전체의 38%를 차지하고 전년대비 670억원(13%)이 증가했으며, 특히 도로‧교통 분야가 2,337억원으로 전년 대비 672억원(40%)이 증가했다. 이어 환경(1,533억원, 9.8%), 공원‧도시재생(1,313억원, 8%), 농림․산업경제(921억원, 6%) 등의 분야별 예산을 편성했다.

또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 안전망을 강화한 시민중심 재정운용에 기본방향을 두고, 5대 중점분야로 ▲시민이 행복한 경제도시 1,074억원 ▲안전하고 따뜻한 복지도시 6,387억원 ▲아름다운 푸른도시 2,618억원 ▲미래를 선도하는 스마트도시 4,452억원 ▲품격있는 교육・문화도시 분야에 1,139억원으로 예산을 편성했다.

한병수 기획항만경제국장은 “내년에는 자체세입은 소폭 증가되나, 국・도비 보조사업에 따른 시비부담 및 대형사업의 증가 등으로 지방비 부담이 증가해 어느 때보다 예산편성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행정의 기준과 원칙에 따른 재원의 합리적 배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는 사업에 집중 투자해, 시민이 행복한 새로운 시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2021년 재정운용 방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