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산본동 아파트 화재사고 수습에 총력
상태바
군포시, 산본동 아파트 화재사고 수습에 총력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2.0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장례비 시민안전보험 보상금 지원·이재민 임시생활 지원
“유족 입장 최대한 반영해 장례지원과 피해주민 지원에 최선”
“관내 아파트와 주요 건물 옥상문 개방 여부 전면 점검” 지시

 

(김태현 기자) 군포시 산본동 백두한양아파트 화재사고와 관련해, 군포시가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일 한대희 시장은 화재사고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사망자 장례에서 유족들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는 등, 장례와 피해주민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사망자 및 부상자들에 대해 시민안전보험 보상금 지급에 대해 검토 하는 등 장례절차에 대해 족들의 불편이 없도록 시 차원의 지원과 자원봉사센터의 도움을 받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임시생활시설을 지정해 화재 피해주민 39명 모두 수용했다.

옥상 출입구 개방 여부와 관련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시는 경찰과 소방서가 진행중인 합동 감식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한편 향후 관내 아파트와 주요 건물 옥상 출입구를 전면적으로 점검하고 필요할 경우 보완책을 강구해 이같은 긴급상황에 대비를 준비하기로 했다.

한대희 시장은 “화재 등 긴급 상황에서 옥상 문을 통해 대피할 수 있도록, 옥상시설의 악용을 막기 위한 CCTV와 안전장치를 설치해서라도 옥상 문은 평소에도 개방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책임소재 파악 등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경찰 수사를 지켜보되, 사망자 장례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시가 할 수 있는 조치는 미리미리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포시보건소도 김미경 보건소장 등을 포함한 신속대응반을 긴급히 꾸려 피해자 응급의료기관과의 핫라인를 구축하면서 병원별 병상 확보 등을 지원했다.  

한 시장은 12월 1일 화재사고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화재 상황을 보고받고  필요한 긴급 조치 등을 취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12월 1일 오후 4시 40분경 백두한양아파트 화재사고로 인해 사망자 4명, 부상자 7명 등 11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부상자 7명 중 중상자 1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상자 6명은 병원치료 후 퇴원했다.

사망자들은 원광대산본병원과 안양샘병원에 안치돼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