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전통시장 음식점 33곳 위생환경 개선
상태바
평택시, 전통시장 음식점 33곳 위생환경 개선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2.2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현 기자) 경기도 평택시는 전통시장 내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 사업을 통해 33개소 음식점 및 떡 방앗간 위생환경 개선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는 전통시장 내 음식점 및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를 대상으로 업소별 맞춤형 자문을 통한 시설개선으로 위생적인 식품 조리, 판매 환경을 조성 해주는 사업이다. 시설개선 사업비는 경기도 응모사업을 통해 1억4천4백만원을 확보해 업소당 최대 300만원씩 지원하고, 사업비의 20%는 영업주가 부담했다.

시는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로 환경을 개선한 업소는 중앙 21개소, 서정리 8개소, 안중 2개소, 송탄시장 2개소 등 33개소에 시설자금을 지원했다.

중앙시장 킴스버거 박현숙 사장은 “이전보다 더 깨끗한 환경에서 음식을 만들어 손님들에게 제공할 수 있어 좋고 환경이 좋아지니 일하는 것도 더 즐겁다”고 말했다.

평택시 식품정책과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앞으로도 계속하여 경기도 응모사업에 응모하여 영업주 분들에게 혜택을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