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대한민국 환경 정책 표준 모델 제시
상태바
남양주시, 대한민국 환경 정책 표준 모델 제시
  • 김기철 기자
  • 승인 2021.01.0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 쓰레기 혁신단’온라인 발대식 개최

 

(김기철 기자) 남양주시가 레기 문제의 혁신적 타파를 위한 시동을 걸며 4일 화도읍 묵현리 소재 에코피아센터에서 ‘남양주 쓰레기 혁신단’(이하 ‘혁신단’)의 출범을 전하며 온라인을 통해 발대식을 개최했다.

혁신단은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단장으로 에코피아센터 운영, 생활쓰레기 거점 수거 실시 등 쓰레기의 배출, 수거, 처리, 재활용까지 관련된 모든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한‘지속 가능한 환경도시’기틀 마련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출범했다.

시는 환경혁신 정책을 보다 확대하고자 시무식을 대신해 온라인 생중계로 혁신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온라인 발대식에서는 남양주시 직원들이 출연해 쓰레기 정책에 대한 다양한 토론을 진행하고 에코피아 센터와 혁신단에 대해 소개했다. 

조광한 혁신단장은 “쓰레기는 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문제로, 시민과 가장 가까운 지자체가 최일선에서 앞장서야 할 것이며 현세대의 무분별한 환경 파괴로 후손들이 그 짐을 떠안지 않도록 2021년을 우리시 환경혁신의 초석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온라인 발대식을 마친 조광한 혁신단장을 비롯한 혁신단원들은 북극곰 시범마을로 지정된 화도읍 묵현리 지역에서 전기차에 탑승해 ‘그린존’에 모인 생활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고 해당 시스템에 대한 개선사항을 점검했다.

2021년 신축년 새해 시작과 함께 출범한‘남양주 쓰레기 혁신단’이 다시 한 번 대한민국 환경 정책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