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범죄예방 안심벨 1호 설치…확대 보급
상태바
안산시, 범죄예방 안심벨 1호 설치…확대 보급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1.01.1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현 기자) 경기 안산시는 14일 단원구 와동 방죽말경로당에 ‘안심벨 1호’를 설치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개발한 설치형 범죄예방 장치인 안심벨은 주소가 입력된 스마트폰과 연동해 위기상황 시 버튼만 누르면 경찰이 즉시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이날 시에 따르면 윤화섭 시장은 현장에서 설치된 안심벨의 정상작동 여부를 시험하기 위한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안심벨을 누르는 즉시 경찰에 신고가 이뤄졌고 단 3분 만에 경찰이 신속히 출동하며 골든타임 확보를 통한 범죄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 경기도, 안산단원경찰서와 협약을 체결하고 조두순 거주지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범죄에 취약할 것을 우려되는 3천 가구에 안심벨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복희 방죽말 경로당 회장은 “성폭력 가해자 출소 이후 불안감이 컸지만, 주변에서 24시간 순찰하는 청원경찰과 늘어난 CCTV에, 안심벨 지원까지 시에서 추진하는 2중 3중의 안전장치를 통해 불안감 없는 일상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시의 노력과 지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 시장은 “시민 여러분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 노력을 이어가겠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산시가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