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청년들만을 위한 예술 공간 ‘청년동‘ 6월 조성
상태바
광명시, 청년들만을 위한 예술 공간 ‘청년동‘ 6월 조성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1.01.1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들이 사용할 공간’ 청년 의견 최대한 반영

 

(김태현 기자) 광명시가 ‘청년동 설계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광명시는 철산동 (구)평생학습원 4층에 청년들의 다양한 네트워크 활동을 위한 ‘청년센터’와 예술 활동을 할 수 있는 ‘청년예술창작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13일 광명시는 청년들만을 위한 공간인 ‘청년동’ 조성을 앞두고 시청 중회의실에서 박승원 광명시장, 설계 관계자, 관련 부서 담당자가 참여한 가운데 청년동을 직접 사용할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청년 12명도 함께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시는 지난해 12월 착수보고회에도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미술활동 공간, 공연을 위한 음향장비, 다양한 공연이 가능한 공연장, 유튜브 촬영공간, 영상촬영·편집실, 영상장비 등을 마련해 줄 것과 소음 방지를 위한 공간 재배치 등 다양한 의견을 설계에 반영했다.

광명시는 청년들이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오는 2월 최종보고회 때 최종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이밖에도 청년들은 모던한 색상 사용, 40명 이상이 사용할 수 있는 큰 공간 마련, 안전한 악기 관리, 소음 차단을 위한 방음 시설, 작업에 효율적인 테이블 설치 등의 추가적 의견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사는 대로 생각하지 말고 생각하는 대로 살자’는 말처럼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삶에 대한 여러분들의 삶의 방향에 대해 많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기 바란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청년들을 격려했다.

이어 “사용하는데 작은 불편 없도록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고자 보고회마다 함께 하고 있다”라며 “청년동이 조성되면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라며, 여러분들의 손으로 청년들이 살아갈 도시를 만들어 간다 생각하고, 좋은 의견 많이 주시면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