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독도, 대설경보 발효 1일 30.5cm 많은 눈 내려
상태바
울릉도·독도, 대설경보 발효 1일 30.5cm 많은 눈 내려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1.01.1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연길 기자) 지난 15일 오후부터 동해 전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린 가운데 울릉도와 포항을 오가는 정기 여객선이 통제가 되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오전 10시부터 울릉도와 독도에 대설경보가 발효됐다고 밝혔다. 

대설경보가 내린 오전 10시부터 오후 늦게까지 해안가엔 비가 내렸으나 기온이 낮은 해발 100m 지점에는 눈이 내리다 기온이 내려가는 밤엔 울릉도 전역에 눈이 내렸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울릉도 지역에 16일 오전 10시부터 17일 아침 5시까지 내린눈의 양이 30.5cm 라고 발표하였으나 울릉도 중간지점 마을에는 40~50cm 가령 눈이 내렸다.

다행히 일요일이라 교통혼잡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부 산간지대 마을은 교통이 통제되어 고립된 상태다.

기상청은 앞으로 눈이 더 내릴것으로 내다 보고있으며, 해발 984m인 성인봉에는 약 1m이상 눈이 내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동해상의 풍량주의보는 19일까지 발효중이며 파고는 3~5m로 강한바람이 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