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긍정’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긍정’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1.01.1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전 도민 대상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급물살

 

(권인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민에게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정부지원으로 충분치 않다.이를 보완하는 지자체의 일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정부의 주요정책을 지자체가 선도하는 현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자체적으로 진행 중인 전 도민 대상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정부와 여당의 도 자체적인 보편 지급에 대해 반대 의견이 분분 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긍정적인 신호로 탄력을 받게 됐다.문 대통령은 또 "재난지원금은 보편이냐, 선별이냐 나눌 수 없다고 생각한다. 

당시 경제상황에 맞춰 선택할 문제"라고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힘을 실었다.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고 그때쯤 국민들 사기진작 차원으로 고려한다면 보편지급이 맞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긍적적 발언을 통해 이재명 지사는 민주당내 반발과 내부 갈등 논란에서 벗어났다.

이날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이후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민생과 개혁, 경기도의 몫을 다하겠다"라며 "오늘 대통령님께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도는 재정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가 할 수 있는 몫이 있고, 지방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몫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경제를 선순환시키고 나라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문재인 대통령님의 구상이 실현되도록 민생과 경제를 지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재차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