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국제테마파크, “미래형 엔터테인먼트 선보일 것”
상태바
화성국제테마파크, “미래형 엔터테인먼트 선보일 것”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1.01.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 AR 기술 활용한 체험형, 디지털 놀이기구 도입 

 

(김태현 기자) 화성국제테마파크가 전통적인 테마파크와는 차별화된 미래형 엔터테인먼트로 오는 2026년 화성시에 문을 연다고 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추진 보고회’에서 청사진을 공개했다. 

호텔, 전문 쇼핑몰, 골프장 등이 함께 조성 화성국제테마파크는 총 사업비 4조 5천7백억 원 규모로 화성시 송산그린시티 내 동측부지에 약 4,189㎢ 면적에 조성되는 대규모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로 약 1만 5천여 명의 일자리 창출과 연간 1천9백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신세계프라퍼티는 ‘자생적 테마파크’를 제시했으며 ▲기존 테마파크 내 핵심 놀이기구의 선별적 도입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체험형 디지털 즐길거리의 선도적 도입 ▲초대형 디지털 스크린 등을 활용한 참여형 문화예술 엔터테인먼트 등이 함께 담겼다. 

화성시는 각종 인허가 및 행정지원에 적극적으로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화성국제테마파크는 지난해 12월 21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실시계획 변경’이 승인됨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와 ㈜신세계프라퍼티 간 토지매매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보고회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오진택 도의원,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 윤명규 ㈜신세계 건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서철모 시장은 “10년간 표류하던 사업이 빠르게 정상화되어 매우 기쁘다”며,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한 미래형 테마파크가 성공적으로 개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