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광명소방서 손잡고 화재 예방 총력
상태바
광명시-광명소방서 손잡고 화재 예방 총력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1.01.2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닐하우스, 건설현장, 다중이용시설 등 안전관리 강화

 

(김태현 기자) 광명시가 광명소방서와 ‘화재예방대책 간담회’를 열었다.

광명시는 25일 박승원 광명시장, 박정훈 광명소방서장, 관련부서장,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소방서 소회의실에서 비닐하우스 등 화재 취약지역 화재를 예방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간담회는 화재 예방 방안을 찾기 위해 지난해 화재 발생 상황을 상세히 살펴보고 예방 대책과 협조 사항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광명시는 지난해 177건의 화재 피해가 발생했으며, 2019년 148건에 비해 29건이 증가했다. 

2019년 부상 12건에 비해 인명피해는 사망 1건, 부상 12건으로 사망 1건이 늘었다.

장소별로는 비주거지역 64건(36.1%), 주거 53건(29.9%), 차량 14건(7.9%), 임야 7건(4.0%), 기타 39건(22%)으로 나타났으며, 원인별로는 부주의 89건(50.2%), 전기적 55건(31.1%), 기계적 14건(7.9%) 기타 19건(10.8%)이었다. 

광명시는 지난해 연말 비닐하우스 전수 점검을 마치고 소화기 60대를 설치해 화재 예방과 화재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정훈 광명소방서장은 "취약지역에 의용소방대 등 전문 인력을 배치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승원 시장은 "올 1월에만 두건의 화재발생으로 인명, 재산 피해를 입어 정말 안타까운 마음이다”라며 “광명소방서와 힘을 모아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광명소방서와 긴밀히 협력해 주거용 비닐하우스, 건설현장·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해 화재 예방에 힘쓰는 한편 화재 발생 시 상호 협조를 통한 신속 대처로 인명과 재산피해 예방에도 힘을 모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