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사전 예방과 전파 억제, 조기 발견 초점 강조
상태바
방대본, 사전 예방과 전파 억제, 조기 발견 초점 강조
  • 현오순 기자
  • 승인 2021.01.2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3차 유행 확진자 중 가족 감염이 24.2%

 

(현오순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코로나19 3차 유행 확진자 중 24.2%가 가족을 통해서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방대본은 코로나19 3차 유행 시기인 2020년 11월20일~2021년 12월16일의 국내 확진자 1만5111명을 분석한 결과 24.2%(3654명)가 사회 생활을 통한 40대와 50대가 감염돼 확진자 1명이 1.57명의 가족에게 전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선행 확진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연령대는 40대(32.0%)와 50대(29.9%)로 나타났으며, 이 기간 발생한 20세 미만 확진자(1761명)의 43.5%(766명)가 가족 내 2차 전파를 통해 감염됐다.방대본 권준욱 제2부본부장은 "2주 뒤로 다가온 설 연휴 기간 동안 본인과 가족의 안전을 위해 해당 수칙을 꼭 지켜주시고, 특히 감염취약시설에 종사하시는 분들 및 65세 이상 어르신, 환자 등이 있는 가족 구성원의 경우에는 외부인과의 만남에 주의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방대본은 가정 내 감염이 발생하면 다른 구성원으로 쉽게 확산될 수 있기 때문에 사전 예방과 전파 억제, 조기 발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하고, ▲외출·모임 및 다른 가정 방문자제 ▲환기·소독, 개인위생수칙 준수 ▲의심증상 시 검사 받고 안전해질 때 까지 다른 동거 가족과 거리 두기를 핵심 수칙으로 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