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1인당 2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상태바
포천시, 1인당 2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 황규진 기자
  • 승인 2021.01.2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20일부터 27일까지 포천시로 전입한 주민 포함

 

(김기철 기자) 포천시가 시민 모두에게 1인당 2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박윤국 시장은 28일 긴급 담화문을 통해 “방역과 경제 사이에서 시민들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힘을 보탤 수 있는 방법을 끝없이 고민한 끝에 경기도에 이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재난기본소득의 규모는 총 322억 원으로 경기도에서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을 합쳐 포천시민은 1인당 총 3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게 된다.  

신청은 취약계층은 설 이전 우선 지급할 계획이며 온․오프라인을 통해 2월에는 온라인, 3월에는 현장에서 신청 접수한다.

지급 대상은 경기도와 같이 2021년 1월 19일 24시 기준, 포천시에 거주하는 시민 14만7천 명과 등록 외국인 1만2천 명 등 총 16만1천여 명이며, 1월 20일부터 27일까지 포천시로 전입한 주민을 포함해 추가 지급한다. 

지급 방법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맞춰 구체적인 세부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며, 경기지역화폐카드와 신용·체크카드 모두 검토하고 있다.

박 시장은 “넉넉하지는 않겠지만 이번에 경기도와 포천시에서 지급되는 재난지원금이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바라며, 항상 시민이 먼저인 포천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