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통화’ 靑, 동맹 업그레이드·북핵 협력
상태바
‘한미 정상통화’ 靑, 동맹 업그레이드·북핵 협력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1.02.0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인호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통화가 이루어졌다.

청와대는 4일 한미 정상통화와 관련 "한미 정상통화의 의미나 평가는 업그레이드 된 한미동맹을 꼽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희망의 미국 이야기를 언급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그 희망의 하나가 한국이라고까지 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한미동맹의 업그레이드의 내용은 핵심동맹, 책임동맹, 포괄적 전략동맹 등과 함께 기후변화와 같은 글로벌 도전 과제에 호혜적 협력을 가속화 하기로 한 점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통화에서 북핵 문제에 대해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고,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과 같은 입장이 중요하다고 언급한 점, 한미간 협력 (필요성)에 양 정상이 공감한 점, 그리고 두 정상이 (한미) 정상회담에 공감한 점 등도 평가할만 한 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미연합 군사훈련 축소 필요성에 대한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군사훈련과 같은 양자 현안에 대해서는 폭넓은 대화 (속에서) 언급했다"면서 "지나치게 디테일한 부분, 각론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다"며 '두 정상이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공감한 것은 미국의 대북전략 마련을 위해 한국이 앞서 달라는 의미였는가'라는 질문엔 "그런 의미는 아니었다"며 "한국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입장을 공유해야 하는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라고 보면 된다"면서 "미국과 한국이 같은 입장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