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우정읍에 녹색에너지 자립마을 만든다
상태바
화성시, 우정읍에 녹색에너지 자립마을 만든다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1.02.0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 ㈜현대에코쏠라 등과 컨소시엄 구성 

 

(김태현 기자) 화성시는 3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한국에너지공단, ㈜현대에코쏠라, ㈜경동나비엔신재생, ㈜대성히트에너시스, 인픽스테크놀러지(주), ㈜제이에이치에너지와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녹색에너지 자립마을로 탈바꿈 위해‘우정읍 녹색에너지 자립마을 조성 컨소시엄’을 체결했다. 

앞서 시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1년 신재생에너지 보급 융복합지원사업’에 지난해 9월 선정돼 국비 14억 원을 확보하면서 마련됐다.
 
시는 올 연말까지 우정읍 일원에 녹색에너지 자립마을 인프라를 구축을 위해 시비 8억 6백만 원, 민자 4억 8천5백만 원 포함 총 26억 9천2백만 원을 투입 할 계획이다. 

일반 주택과 공공건물 등에 태양광 142개소(1,007kW), 지열 22개소(385kW), 연료전지 1개소(10kW)가 설치되고 총 11개리로 우정읍 매향리, 멱우리, 석천리, 운평리, 원안리, 이화리, 조암리, 주곡리, 한각리, 호곡리, 화산리 등이 대상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주민 수익창출형 발전소로 에너지 복지 실현과 마을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로써 녹색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을 통해 총 1,402kW를 생산할 수 있는 용량으로 연간 6만 7천여 그루의 나무를 심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778톤을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서철모 시장은 “녹색에너지 자립마을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기틀이 될 것”이라며, “주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