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새로운 사회적 거리 방안 시행 계획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새로운 사회적 거리 방안 시행 계획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1.02.15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수칙 위반 활동과 행위 엄격히 제한
집합 금지와 영업 제한 등 일률적 조치 최소화
사진출처 : 청와대
사진출처 : 청와대

 

(권인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정부는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는 3월부터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라며 "집합 금지와 영업 제한 등의 일률적인 강제 조치를 최소화하면서 방역 수칙 위반 활동과 행위를 엄격히 제한하는 방식으로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제 회복의 중점을 특별히 고용 회복에 두고 모든 부처가 전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생업에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이길 바라는 절박한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었다"라며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이날부터 하향 조정된 것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에 백신과 치료제가 더해진다면 일상의 회복과 경제 회복의 시간을 보다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으로 전환하고자 한다. 자율성을 확대하여 생업의 길을 넓히는 대신, 책임성을 더욱 높이자는 것"이라며 "방역 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 등 보다 강화된 조치를 취함으로써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문 대통령은 "앞으로 논의될 4차 재난 지원금 추경에도 고용 위기 상황을 타계한 일자리 예산을 충분히 포함시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어 "청년들과 여성들의 고용 상황을 개선할 특단의 고용 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문 대통령은 "정부는 민간 기업이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경제 활력을 높이는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