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경기바다를 추억에 새기세요”
상태바
“매력적인 경기바다를 추억에 새기세요”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1.02.1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소유 해양시설 등과 연계한 관광명소화 추진

 

(김태현 기자) 경기도가 경기바다 관광 명소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8일 도는 약 14억 5천만 원을 투입해 경기도 서해안의 풍부한 해양레저 기반시설과 천혜의 자연환경, 수도권에 근접한 지리적 위치 등을 활용한 ▲경기바다 특화거리 조성 ▲경기 갯길(바닷길) 조성 ▲경기바다 지역축제 지원 ▲경기바다 테마여행 시범투어 ▲경기바다 특화 투어버스 운영 ▲찾아가는 경기바다 홍보관 운영 등 총 6개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바다가 품고 있는 관광콘텐츠를 확보해 경쟁력 있는 관광상품과 프로그램을 운영을 위해 특화거리 2곳을 선정해 지역관광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바다 1박2일 살아보기 테마여행 코스를 시범운영한다.

이를 위해 제부마리나, 해양안전체험관 등의 우수한 해양시설과 어촌체험마을 프로그램 등과 연계한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경기바다 특화 투어버스 노선 2개도 운영한다.

이와 함께 관광분야 기존사업과 연계해 경기 둘레길 중 평택·화성·안산·시흥·부천·김포 262km를 연결하는 경기 갯길(바닷길)을 조성하고, 시·군과 협력해 지역축제에서 뱃놀이 체험 등 바다를 테마로 하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7~8월경에는 관광 활성화 이벤트를 개최하고 경기바다 관광 콘텐츠를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도는 지난해 경기바다 사진·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SNS 등 온라인에 배포하고 경기바다 관광을 주제로 한 대국민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했다. 

최용훈 관광과장은 “경기바다는 84%가 재방문 의향이 있을 정도로 충분히 경쟁력이 있는 관광지”라며 “올해는 국민 모두에게 경기바다가 매력적인 관광지로 부각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사업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일상 속(비수기, 평일) 바다관광 활성화 사업의 지속 추진을 통해 꾸준한 관광객을 유치, 지역경제의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