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어선 침몰 사고수습지원본부 방문 
상태바
이강덕 포항시장, 어선 침몰 사고수습지원본부 방문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1.02.2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자 조기 수색과 가족 지원 당부”

 

(홍연길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은 경주 감포 해상에서 발생한 구룡포 선적 어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사고수습 지원본부를 방문하여 실종자 조기 수색과 가족 지원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강덕 시장은 19일 저녁 경주 감포 동쪽 약 43km 해상에서 원인미상으로 침몰한 구룡포 선적 A호 사고수습지원본부가 마련된 구룡포수협 사무실을 20일 오전 방문했다.

이 시장은 실종자 수색, 실종자 가족 지원, 상황관리 행정지원 등 사고수습에 대응하고 해경을 비롯한 수협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협조 체계를 구축, 동원 가능한 선박을 사고해역에 투입해 실종자 수색과 구조에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수협에 마련된 대기실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수색과 구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고 어선은 지난 19일 오후 6시 30분(추정)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침몰하면서 선장을 포함한 한국인 2명 외국인 선원 4명 등 모두 6명이 실종됐다.
 
앞서, 시는 이강덕 시장 주재로 사고 발생 직후 19일 밤 상황판단 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실종자 수색과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또한, 해군․해경 수색 헬기와 경비정 및 함정, 어업지도선 등 가동할 수 있는 최대한 수색 자원의 급파를 요청했고, 상황실 구축 및 실종자 가족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사고수습지원본부를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 상황관리, 실종자 가족 지원 등에 관계 기관과 적극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동원 가능한 선박을 사고 해역에 투입해 실종자 구조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금 현재 가장 힘들고 초조한 분들은 실종자 가족분들이라고 생각한다.”며, “관계기관과 협업해 가동할 수 있는 수색 자원을 총동원하는 한편, 실종자 가족 보호와 지원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