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식 개최
상태바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식 개최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1.02.2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연길 기자) 포항시(시장 이강덕)가 지난 19일 이강덕 시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지역의 50여 개 기관·기업·사회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범시민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올 한해 시정 최우선 과제인 51만 인구 회복을 위한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의 범시민 차원의 대대적인 동참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인구정책 추진방향 설명, 위촉장 수여, 협력방안 토의, 협약서 서명,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이강덕 시장은 이날 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각 단체 대표들과 전입을 장려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지난달까지 감소하던 인구가 2월 들어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과 전입지원금의 효과로 2주 만에 200여 명이 증가했으며, 이번 출범식을 통해 연내 51만 인구회복이 가시화될 수 있도록 각 단체별로 힘을 모으기로 했다.

범시민추진위원회는 각 단체별 성격에 따라 4개 분과위원회로 운영되며, 향후 다양한 주소이전 대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강덕 시장은 “인구는 한 도시의 힘과 경쟁력을 나타내는 가장 중요한 지표로서 51만 인구회복은 포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근간이다.”며, “범시민추진위원회가 중심이 돼 시민의 단합된 힘으로 51만 인구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