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경, 40시간만의 사투 기적의 인명 구조
상태바
포항해경, 40시간만의 사투 기적의 인명 구조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1.02.2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연길 기자) 포항해양경찰서(서장 한상철)는 감포 해상 거룡호 선박사고 발생 40여 시간 만에 기적적으로 생존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높고 거센 파도가 몰아치는 최악의 조건 속에서도 전복된 어선 내부에 진입해 수색을 벌였다. 

당시 전복된 선박 주변 해상에서는 어망과 어구가 넓게 떠다니면서 얽혀있어 실종자 수색을 위해 해상과 수중에 투입된 구조대원의 안전 확보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선내에 진입한 구조대원은 어려운 상황에도 오로지 생존자를 구하겠다는 일념으로 구조업무에 온 힘을 다했기에 가능했다. 

구조된 선원은 한국인 선원으로 확인됐으며, 저체온증이 심각했으나 의사표현은 가능한 상태였다. 

현재 포항성모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 중에 있으며 정확한 사고경위와 사실관계 파악 중이다. 

또한 해경은 해군과 공조하에 선장을 포함한 4명의 선원을 찾기 위해 사고해상을 중심으로 함정과 항공기로 집중 수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