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조8000억원 규모 대만공항 제3터미널 공사 수주
상태바
삼성물산, 1조8000억원 규모 대만공항 제3터미널 공사 수주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3.3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은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

총 공사비 1조8000억원 규모의 이번 프로젝트는 타오위안 국제공항 공사가 발주한 것으로 삼성물산은 대만 종합 건설사인 RSEA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총 공사금액은 15억6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이며 공사 기간은 60개월로 연면적 약 55만㎡에 연간 45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여객 터미널과 탑승동 공사를 수행한다.

삼성물산의 지분은 1조2400억원 규모다.

삼성물산은 하이테크 현장에서 축적된 모듈화 공법을 활용한 대규모 천장 시공, BIM을 활용한 공간 계획 등 차별화한 기술 제안을 통해 발주처로부터 높은 평가를 끌어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공항 건설 프로젝트에서 톱 플레이어 위치를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며 “글로벌 파트너십과 축적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질 좋은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물산은 국내외 여러 공항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공항 공사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탑승동 확장 공사를 시작으로 2017년에는 몽골 울란바토르 신국제공항도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