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로봇 리쿠가 들려주는 구연동화 교육 운영
상태바
강남구, 로봇 리쿠가 들려주는 구연동화 교육 운영
  • 오인기 기자
  • 승인 2021.04.0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인기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외부 활동이 제한된 아이들을 위한 특별한 시간이 마련됐다.

강남구(구청장 정순균)에 따르면, 오는 7월까지 66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로봇 ‘리쿠’가 들려주는 구연동화 교육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는 앞서 1월 한 달간 2곳의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진행하여 높은 호응을 얻었다.

한편, 구가 보유한 ‘라쿠’는 40대이며, 어린이집 1개소당 2대씩, 3~4주간 배치된다.

‘리쿠’는 콩쥐팥쥐 등 아이들에게 친숙한 전래동화를 귀여운 표정과 몸짓으로 생상하게 전달한다.

리쿠는 얼굴·음성인식 기능이 있어 간단한 대화도 주고 받을 수 있다. 아이들의 정서 발달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종민 스마트도시과장은 “하반기에는 로봇 ‘리쿠’를 활용한 연령별 맞춤 영어교육 등 신규 콘텐츠로 교육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 기술과 복지가 결합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구민 모두가 누릴 수 있는 ‘스마트도시 강남’을 조성하는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