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손실보상법 처리 불발 유감…비상행동 선언
상태바
정의당, 손실보상법 처리 불발 유감…비상행동 선언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1.04.2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 양당의 네 탓 공방 속 무참히 짓밟혀 분노
“농성의 수위 높여가는 것 포함 모든 방안 강구할 것"

 

(권인호 기자)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의당은 "코로나로 인한 손실을 보상해 주는 법안이 거대 양당의 네 탓 공방 속에서 무참히 짓밟히고 말았다.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정의당 상무위원회의를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코로나19 손실보상법 처리가 불발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비상행동 돌입을 선언했다. 

강 원내대표는 "거대 양당이 민생을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진작 법안이 통과되고도 남았을 것"이라며 "올 1분기 개인파산 접수 건수가 코로나 이전보다 19% 급증했다. 소상공인들은 빚 갚을 여력이 없어 벼랑 끝에 내몰려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 의원단은 비상행동에 돌입할 것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급 적용에 관한 논의가 또다시 차일피일 미뤄진다면 농성의 수위를 높여가는 것은 물론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원내대표는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조속한 당론 채택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