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만남”-“문, 존재감 없어” 상반
상태바
“세기의 만남”-“문, 존재감 없어” 상반
  • 구자혜 기자
  • 승인 2019.07.0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미 판문점 회담에 각 당 엇갈린 반응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 "남북미 세기의 만남…비핵화협상 완전 재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일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 정상 간 만남을 높이 평가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을 부각시켰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역사적 남·북·미 판문점 회동-평화, 담대한 전진'이라는 걸개를 걸고 최고위원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남북미 회동을 '역사적 만남'과 '한반도 평화 정착의 계기'라고 평가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뒷받침을 위한 당의 노력을 다짐했다.

이해찬 대표는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손을 맞잡는 세기의 만남이 이뤄졌다. 한반도 평화를 향한 또 하나의 이정표가 세워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 시대에 새로운 계기를 마련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시계가 움직이게 됐다"며 "우리 모두 대결과 냉전에서 평화와 공존으로 다시 나아가는 희망을 품게 했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文, '객'으로 전락…통미봉남 고착화 우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일 전날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운전자로 시작해 중재자를 자처하더니 이제는 객(客·손님)으로 전락한 것 아닌가 싶다"고 평가절하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사실상 3차 미북정상회담이 열렸지만 통미봉남 고착화가 우려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대로 역사적 순간이었다"면서도 "한편으로는 실제로 변한 것은 아직 아무 것도 없다. 핵무기도, 미사일도, 대북제재도 2년 전과 같거나 혹은 더 악화된 것이 주어진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평화당,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아야“

민주평화당은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미 3자 정상회동을 '역사적 사건'으로 평하며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위한 국회 차원의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다.

평화당 지도부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를 열고 이러한 목소리를 냈다.

정동영 대표는 "66년 만에 전쟁 당사자였던 미국의 군 통수권자인 국가원수와 북한군 통수권자 김정은 위원장이 DMZ(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을 의미 없는 선으로 만들어버린 역사적 사건이었다"며 "핵문제도 관계의 산물이다. 핵문제를 지우려면 적대와 증오를 지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역사적 회동에도 씁쓸…문, 존재감 없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일 북미 정상이 정전협정 66년 만에 분단의 상징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회동한 것과 관련, "대한민국 영토 내에서 이뤄진 회담에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역할도 존재도 없었다"라며 "우리는 더 이상 수동적 역할에 머물러있을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보도대로 우리는 3자 회담을 원했는데 북한이 미국과 직거래를 원해 배제됐다면 앞으로 대한민국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걱정이 아닐 수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구자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