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만난 고마움 '큰꿩의비름'
상태바
길에서 만난 고마움 '큰꿩의비름'
  • 박지혜 기자
  • 승인 2019.08.2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커다란 별모양 꽃들이 고개를 들었습니다.

가까이 가보니 여러개 봉오리들이 하나처럼 모여있습니다. 제법 키도 큽니다.

 

주로 산 속 풀밭에서 자라지만 햇빛이 잘 드는 습기가 있는 토양을 좋아하는 꽃 '큰꿩의비름'입니다.

이 큰꿩의비름은 생명력이 좋아 줄기를 꺾어 흙에 묻으면 뿌리를 내려 새로운 식물체가 된다고 합니다. 

 

꽃은 7~8월에 피지만, 봄에는 어린 새싹을 채취해 나물로 먹을 수 있습니다. 식물체는 잘 빻으면 지혈이나 해독용으로도 쓰인다고 합니다. 참으로 아낌없이 주는 식물입니다.

 

길을 걷다 오늘도 고마운 자연을 하나 만났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