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국 임명 막판 고심…부인 검찰 기소 영향인 듯
상태바
文, 조국 임명 막판 고심…부인 검찰 기소 영향인 듯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09.08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정해진 것은 없다"…9일 임명 가능성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둘러싸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둘러싼 문재인 대통령의 고민이 길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임명 기류에는 변화가 없다던 청와대 안팎의 분위기도 다소 수그러들었다.

검찰이 지난 6일 인사청문회 도중 조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자 적잖이 당황한 기색도 감지된다.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전 압수수색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이어 피의자 소환 없이 이뤄진 전격 기소에 불쾌감도 읽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임명을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은 어제부터 시작됐다. 어제부터는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지만 현재로서는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국회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보내줄 것을 재요청한 것에 따라 6일 자정부로 기한이 만료됐고, 이제는 언제든 임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반응은 "청문회 역시 지난 번 기자간담회에서 나왔던 얘기들의 반복"(청와대 고위관계자), "청문회 결과는 국민들이 판단할 것"(청와대 관계자) 등 청문회 직후의 반응과 비교해 결이 약간 다르다. 기본적으로 임명에 대한 기류 변화는 없다는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볼수 있다.

청문회에서 결정적인 한 방이 없었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였지만, 검찰이 정 교수의 기소 사실을 청문회 직후 언론에 공개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검찰의 기소만으로 실정법 위반을 단정할 수는 없지만 장관 임명 판단에 적잖은 정무적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이러한 상황 인식을 감안해 말을 최대한 아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임명을 통한 검찰개혁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밀어붙였을 때와 임명 강행시 감수해야 할 역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는 고민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최기영)·여성가족부(이정옥)·농림축산식품부 장관(김현수)과 금융위원장(은성수)·공정거래위원장(조성욱)·방송통신위원장(한상혁) 등 장관급 인사에 대한 임명도 걸려 있는 만큼 늦어도 9일에는 조 후보자 임명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신성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