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또 발사체 2회 발사…올해만 10번째
상태바
北, 또 발사체 2회 발사…올해만 10번째
  • 조경종 기자
  • 승인 2019.09.10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4일 이후 17일만에 평안남도 내륙서 발사
美에 대화 제의 직후 발사…협상력 강화 목적인 듯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25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25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뉴시스

북한이 9월 중 북미 대화를 재개하자는 뜻을 공개적으로 발표한 지 하루만에 발사체를 쐈다. 지난달 24일 이후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북한이 오늘 새벽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북한의 발사체 시험발사는 한미 연합연습을 전후로 7, 8월에만 7차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쇄적으로 발사하는 등 집중됐다.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이번에 시험발사를 재개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이번 미사일 발사에 대해 "내륙에서 발사했으면 실사거리 발사인 듯하다"며 "또 다른 신형 미사일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밝혔다.

김동엽 경남대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지난 7~8월 발사한 4종의 신무기 중에서 비행거리 400㎞ 이상으로 내륙관통 시험을 안 한 소위 말하는 에이태큼스(ATACMS) 또는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예상했다.

특히 북한은 전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미국에 실무협상 개최 제의를 한 지 하루 만에 발사체를 쏴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최 제1부상은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번에 내륙을 관통하도록 발사체를 쏜 것으로 미뤄 최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형 무기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자신들의 대화 재개 입장에 미국이 조속히 실무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하면서도 대화의 주도권을 쥐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경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