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눈물의 삭발…"文, 조국 임명 철회하라"
상태바
이언주, 눈물의 삭발…"文, 조국 임명 철회하라"
  • 박남수 기자
  • 승인 2019.09.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에 항의해 삭발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는 것 아니면 이럴 수 없다. 누가 누구를 개혁한다는 것이냐"면서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삭발식에 앞서 "저는 이 자리에 참담한 심정으로 섰다. 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타살됐다"며 "특권과 반칙, 편법과 꼼수, 탈법과 위법이 난무하는 비리 백화점의 당당함에 국민적 분노가 솟구쳤지만 문 대통령은 보란듯이 그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저는 이것이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생각한다.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가 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되고 있다.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국민 촛불이 '그럼 이건 나라냐'라며 대통령을 향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와 민정라인을 교체하라"며 "더 이상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박남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