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광화문집회 요구에 "검찰 수사 등 종합 검토해 판단"
상태바
靑, 광화문집회 요구에 "검찰 수사 등 종합 검토해 판단"
  • 신성찬 기자
  • 승인 2019.10.1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세종대로 일대에서 보수성향 시민들이 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 촉구 및 정권을 규탄하고 있다./뉴시스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세종대로 일대에서 보수성향 시민들이 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 촉구 및 정권을 규탄하고 있다./뉴시스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는 보수 진영의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의 인사권 문제라는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광화문 집회 관련 요구 사안들은 검찰수사 등 법적인 절차, 과정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면 될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광화문광장에서 잇달아 열린 보수 단체의 '조국 퇴진' 집회에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토요일 서초동 집회와 휴일을 이용해서 개최되는 광화문 집회 관련해 청와대에서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이 말했듯 국민의 다양한 의사 표현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를 둘러싼 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는 10일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 철회의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선을 그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오후 소셜 라이브를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법무장관 임용 반대' 제목으로 올라온 각각의 두 청원에 대해 묶어서 이 같이 답변했다. 두 청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 하기 전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8월 21일 '조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 글은 사흘 만에 35만9100여명이 청원했다. 청원 마감일인 지난달 20일 75만7730명이 동의하며 청와대 관계자의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신성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