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래차 기술 개발에 6년간 41조원 투자
상태바
현대차그룹, 미래차 기술 개발에 6년간 41조원 투자
  • 조경종 기자
  • 승인 2019.10.1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디벨로퍼스' 출범…모빌리티 전략에 집중
문대통령, "2030년까지 미래차 세계 1등 목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5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미래차 산업 전시를 관람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15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 미래차 산업 전시를 관람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이 2025년까지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및 전략에 41조원을 투입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미래 모빌리티 협업 생태계 전략의 하나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의 개발자 포털인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 출범을 공식화했다.

수백 만 대의 커넥티드카와 정비망을 통해 수집된 차량 제원, 상태, 운행 등과 관련된 데이터를 외부에 개방, 스타트업 등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맞춘 고객 서비스와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신규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기 위한 차원이다.

이와 관련 현대차는 차량 오픈 데이터 시장의 초기 붐 조성을 위해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대표 협력 스타트업 4곳과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했다.

현대차에 이어 기아자동차, 제네시스도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 확대 차원에서 비슷한 형태의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을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국내 중소·중견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현대차가 우진산전,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와 공동으로 체결한 버스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력 MOU을 시작으로 국내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신차의 절반 수준인 23종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전기차 전용 플랫폼도 개발 중이다. 내년부터는 스위스에 수소전기트럭 1600대를 순차적으로 수출하고,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박, 열차, 발전 등 다양한 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한다.

2021년부터는 고속도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차량을 출시하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차량을 운송사업자부터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미국 앱티브와 국내에 연구소를 설립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기술 인력도 육성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및 전략 투자에 2025년까지 총 41조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가까운 미래에 고객들은 도로 위 자동차를 넘어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출범하는 오픈 플랫폼 포털을 통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과 상생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를 찾아 "우리는 미래차에서 '세계 최초', '세계 최고'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화성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미래차로 4차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겠다. 우리는 새로운 기술 시대를 선도할 만큼 준비돼있고, 열정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목표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기차·수소차의 신차 판매 비중을 2030년 33% 세계 1위 수준으로 늘리고, 2025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1만5000기와 2030년까지 660기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다음으로 "세계에서 가장 먼저 자율주행을 상용화하겠다"며 "목표 시기도 2030년에서 2027년, 3년 앞당겨 실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경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