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법-원칙에 충실"…총장 사퇴설 일축
상태바
윤석열 "법-원칙에 충실"…총장 사퇴설 일축
  • 이승재 기자
  • 승인 2019.10.1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검찰청 국감 출석…조국과 동반사퇴설 부인
“내 결심으로 수사 시작…최대한 빨리 진행”
'윤중천 접대 의혹' 보도엔 “사과 받아야겠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지 4일째가 되는 17일 국정감사에서도 여야 간에 치열한 '조국 공방'이 벌어졌다.

한국방송공사(KBS) 국감에서는 조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 논란 등을 놓고 여야가 대립했다. 정무위 국감에서는 조 전 장관 자녀의 서울대 인턴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재연됐다.

윤석열 총장이 참석한 법사위의 대검찰청 국감에 이목이 쏠렸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제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사퇴설을 일축했다.

윤 총장은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사태 이후 여권 일각과 지지층 사이에 윤석열 동반 추진을 주장하는 사실을 아는가. 총장 자리에서 물러날 건지" 묻자 "언론을 통해 봤다"며 이같이 답했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해서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어떤 수사도 법과 원칙에 따라 하고 있다"며 "저희들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지 원칙대로 처리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조 전 장관 일가족 수사에 대해 "제 승인과 결심 없이는 할 수 없다"고 밝히고, "그러나 논의가 어떻게 시작됐는지, 그 과정이 어땠는지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수사 종료 시점에 대해서는 "수사를 시작한지 50일 정도 됐다. 이 수사도 확인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빨리 확인하고 수사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교수 측이 검찰에 제출한 입·퇴원증명서에 병원 및 의사 이름이 없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는 "수사팀이 관할하는 사안"이라며 "진단서라든가 필요한 의료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청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대검 국감은 앞서 인사청문회 때와 여야의 입장이 극명하게 뒤바뀌었다. 윤 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여당은 '적임자'라며 윤 총장을 지지했고, 야당은 임명을 적극 반대했다.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은 "검찰의 위상 정립을 위해 총장 해 오신 대로 역할을 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반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정원 댓글 사건 때 수사외압 발언과 좌천성 인사로 고난을 겪을 때마다 국민들이 응원과 격려를 했다. 그런데 지금 조 전 장관 관련해 그때 지지했던 국민들이 윤 총장을 비난하거나 비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저와 함께 일했던 수사팀 모두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맡은 직분에 다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 총장은 '윤중천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보도에 대해 "검찰이라는 기관에 대한 문제"라며 "1면에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이승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