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산업단지 조성사업 탄력
상태바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산업단지 조성사업 탄력
  • 김유수 기자
  • 승인 2019.12.2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평택시-파주시-경기도시공사 업무협약 체결
평택 진위면 하북리 진위역 주변 93만㎡ 규모 조성

 

(김유수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26일 경기도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경기도·평택시 ·파주시·경기도시공사와, 지역 간 상생 도모와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산업단지’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정장선 평택시장, 최종환 파주시장, 이헌욱 경기도시공사사장과 원유철 국회의원(평택갑), 박정 국회의원(파주을) 및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산업단지’는 경기도에서 처음 시도하는 새로운 산업단지 개발 패러다임으로, 산업단지를 결합개발 방식으로 조성해 사업성을 제고하고 지역 간 상생 및 균형발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협약을 맺은 4개 기관은 앞으로 산업단지 조기 정상화를 위한 업무 협력 및 실무협의 체제 구축, 사업의 조기착공, 균형있는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인·허가 행정 및 인프라 지원, 상생협력 방안 마련과 산업단지 조기 공급 등을 협약에 따라 추진하게 된다.

평택시에 따르면, 2019년 경기도형 지역균형개발산업단지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 진위4산업단지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약 3,706억원이 투입돼 평택시 진위면 하북리 진위역 주변에 93만㎡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산업단지는 산업·연구·업무·상업 등 복합 공간으로 구성되며 이에 따라 진위 역세권 일대가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반도체 소재·장비·부품과 반도체 디스플레이산업 등 첨단 업종을 집적화한 첨단산업 클러스터의 중심으로 구축돼 우수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에는 특히 반도체 관련 협력업체들이 많고 또 계속해서 입주하려는 업체들도 많다”면서 “진위4산업단지도 브레인시티산단, 첨단복합산단과 함께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업체를 유치해 차세대 반도체 산업의 메카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