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우한 교민 수용에 후원 손길 잇따라
상태바
진천군, 우한 교민 수용에 후원 손길 잇따라
  • 염광섭 기자
  • 승인 2020.02.04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 CJ제일제당, 한국감정원, 와이엠 등 후원

 

(염광섭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우한 교민 송환이 일단락 된 가운데 충북 진천군에 수용 중인 교민과 지역 주민들을 위한 나눔 행렬이 줄을 잇고 있어 화제다.

진천군에 따르면 GS리테일은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수용 중인 교민들과 방역 및 보안 근무 중인 인력들을 위해 1억원 상당의 식료품과 생필품을 지원한다.

CJ제일제당은 도시락으로만 식사를 해결 중인 수용자들을 위해 다양한 간식류를 포함한 3천만원 상당의 식료품 지원을 약속했다.

또한 한국감정원에서는 500만원 상당의 마스크와 손세정제 후원을 약속했으며 청주시 소재의 업체 ㈜와이엠은 성인용마스크 10,000개를 기부했다.  

진천군과 자매결연 도시이기도 한 성동구청에서도 1,400개의 손세정제를 군보건소에 직접 전달하며 방역물품 확보에 힘을 보탰다. 

이밖에도 충주시 방역업체인 케이글로벌은 덕산읍 소재 20곳 어린이집의 무료 소독 봉사를 진행 중이며 충청지역의 유명 신문사들은 수용시설 밖 소식을 궁금해 할 교민들을 위해 신문을 보급 중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전국적인 마스크, 손 세정제 품귀현상으로 방역물품 확보에 차질을 빗으며 고심 중이었는데 다양한 곳에서 후원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어 정말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의 따듯한 정성이 무의로 돌아가지 않도록 수용 중인 교민 및 지역 주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또 “수용중인 우한교민들이 안전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고 진천군민들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다” 고 덧붙였다.

한편 우한교민 173명, 관리 인원 24명 총 197명이 머물고 있는 진천군은 24시간 2교대 방역근무 시스템을 구축하고 보안 근무 중인 경찰 및 현장 근무자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대인소독기 설치를 완료했으며 보건인력을 상시 배치하는 등 철저한 방역관리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