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코로나19 금융지원정책 관광업계 방문 홍보
상태바
울릉군, 코로나19 금융지원정책 관광업계 방문 홍보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3.1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심시간에도 텅 빈 식당 모습
점심시간에도 텅 빈 식당 모습

 

(홍연길 기자) 코로나19의 국내․외 확산이 소비위축으로 이어져 지역산업전반이 어려운 가운데 관광산업이 주력인 울릉군에서는 여행업, 관광숙박업 등 관광업계가 직격탄을 맞아 존폐의 위기에 몰렸다. 

울릉군은 관광업계 피해지원을 위해 지난 17일과 18일에 관내 관광업계를 직접 방문하여 코로나19 위기극복 방안으로 문화체육관광부가 마련한 관광진흥개발기금 특별융자 및 융자금 상환유예, 경상북도 관광진흥기금 등을 소개하여 많은 업체가 신청하고 혜택을 볼 수 있도록 권유하며 업계 피해상황을 파악했다.

이날 방문한 자리에서 관내 관광업체 대표들의 대다수는 코로나19 여파로 여행 수요와 단체행사 등이 급감하면서 경영난을 겪고 있다며 어려움을 호소함에 따라 울릉군은 중앙정부와 연계하여 관광업계 지원 대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해나가겠다고 밝히는 한편, 지난 12일 지역 관광업계 피해지원을 위해 금융지원 확대를 건의하기도 했다.

또한, 울릉군은 PC방, 공연장, 당구장, 스크린골프장 등 다중이용시설 등을 직접 방문하여 손소독제 및 손세정제, 물품소독제 등 물품을 배부하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사항도 업주들에게 안내하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되어 관광산업이 주산업인 울릉군은 존폐위기에 직면한 만큼, 코로나 청정섬 울릉을 더욱 홍보하고 지역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