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남양초, 등교 수업 이모저모
상태바
울릉남양초, 등교 수업 이모저모
  • 홍연길 기자
  • 승인 2020.05.2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연길 기자) 남양초등학교(교장 석장근) 전교생(34명)은 5. 20.(수) 등교수업을 하였다. 비가 오고 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였지만 마스크를 착용하고 4개월여만에 학교에 오게 된 아이들의 모습은 마냥 밝기만 하였다. 모든 학생들은 등교하면서 교실에 들어가기 전 현관입구에서 모두 발열체크를 하였으며 손소독을 한 뒤 수업을 준비하였다. 

학생들의 등교수업을 위해 일주일 전부터 교직원들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학년별로 수업시간과 쉬는 시간, 점심시간을 다르게 운영하도록 일정을 조정하였고 교실 내 학생들의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도록 책상거리를 배치하였다. 등교부터 하교까지 비상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요령 교육, 일시적 관찰실 준비 등 교내 여러 곳을 함께 돌아보며 의견을 나누고 대처법을 공유하기도 하였다.

학생들이 등교수업 후 학교에서 지켜야 할 수칙과 행동요령 등 사전 교육을 위해 동영상을 자체 제작 후, 홈페이지에 배포하여 등교 전 학생들이 가정에서 익히도록 하였고, 학부모에게 가정에서 의심증상자 사전 파악 및 등교 중지에 대해 가정통신문으로 발송하였다.

급식활동에 대한 준비는 교사들이 학생과 교사 역할로 나누어 급식 시 일렬 배열 앉기와 대화하지 않기 등 급식 시뮬레이션을 실시하였다. 급식 전 4교시 담임교사가 발열 확인을 하고 급식실 내에서 1m 간격 표시에 줄서기, 급식실 내 수저 배분 담당, 급식실 밖에서 줄 세우기와 손 씻기, 전체 질서 지도 등 3인 1조로 역할 분담을 하였다. 

지금 학교의 모든 상황이 누구에게나 처음 경험하는 상황이라 현장점검에 함께 참여한 석장근 교장은“이번 현장점검은 등교부터 하교까지 학생들의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교내 방역활동의 미비한 점을 발견하고 이를 보완하여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생활을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통해 등교수업이 실시되었을 때 교직원 및 학생 모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