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행정수도 이전 구체화 단계"
상태바
이낙연 대표 "행정수도 이전 구체화 단계"
  • 권인호 기자
  • 승인 2020.10.1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공공기관 이전으로 분산 통한 균형발전 도모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우)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좌)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1회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우)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좌)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1회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 시상식에 참석했다.

 

(권인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했던 행정수도 이전이 구체화될 전망이다.

이낙연 대표는 14일 오전 여의도에서 열린 헌정대상 자치행정 부문 시상식에 참석해 “행정수도 이전이 구체화되는 단계"라고 밝히며 "국회의사당 기능의 세종 이전을 포함한 몇 가지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균형발전에 큰 동력이 돼서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균형발전과 관련해서 "대통령께서 한국판 뉴딜의 핵심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구한다고 하셨다. 상당 부분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한다고 하셨는데 지방에서 큰 기대를 가질 만하다"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지방자치는 분산, 분업, 분권과 함께 가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게 분권"이라며 "특히 재정 분권이 이뤄져야만 지방자치가 성공할 수 있다. 2차 공공기관 이전을 통해 다시 분산을 통한 국가균형 발전을 도모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치행정의 역사가 30년이 넘었는데 아직도 수도권이 인구 전체의 50%가 넘는다"며 "국토의 11.8%밖에 안 되는 수도권의 인구가 인구 전체의 반이 넘는 현실을 어떻게 볼 것인가 위기감을 가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자리에 참석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에 관해서는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