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출판하늘문화, ‘상조 전성시대 격동의 현장’ 출간
상태바
도서출판하늘문화, ‘상조 전성시대 격동의 현장’ 출간
  • 정선옥 기자
  • 승인 2021.01.0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조소비자들의 권익보호와 상장례문화 발전 위한 제언 

 

(정선옥 기자) 도서출판하늘문화가 ‘상조 전성시대 격동의 현장’을 휴대하고 읽기 편한 e-book판과 동시에 출간했다.이 책은 1980년대 처음 등장한 상조회사가 라이프서비스로서 업으로 산업군으로 정착하기까지 우여곡절 격동의 한 시대를 미디어에 비친 사실을 토대로 적나라하게 그린 책이다.  상조산업 현황이 이웃 일본에 정식 소개된 내용을 시작으로 상조 피해자들의 눈물, 상조 전성시대 격동의 현장, 상조이행보증주식회사, 상조공제제도 탄생전후, 상조산업 오늘의 자화상, 해외장례제도와 장례 관련 발명특허 등 상조산업의 상세 연혁을 생생하게 이어온다. 

미국과 일본의 상조장례 실상을 소개한 후 에필로그를 통해 장례의 참모습이 퇴색해가고 이로 인해 전통 상부상조, 고인존중 정신이 흐려지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하며 인생의 아름다운 마무리, 장례행사만이라도 제대로 실행해 전통 장례문화 본래의 모습을 간직하게 하고 싶다고 이야기한다. 

끝으로 수십년 정책의 열매라 할 ‘선불식 할부거래에서의 소비자보호 지침’ 전문을 부록으로 수록해 상조소비자들에게 알찬 지식을 제공한다. 

특히 미국 일본 등의 장례문화 장례산업 부분은 우리의 현실과 비교해 보다 나은 장례제도 정착에 도움이 되는 내용을 담았다.

김동원 편저자는 사업자들과 정부의 움직임, 소비자들의 호소 등을 가까이서 겪은 체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상조산업이 나아가야 할 길을 나름대로 제시하고 있다. ‘웰다잉생전계약’이라는 사업명칭의 장례분야 발명특허권을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