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도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검토 환영
상태바
양주시, 경기도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검토 환영
  • 김기철 기자
  • 승인 2021.01.1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철 기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경기북부 추가이전 검토될 전망이다.

양주시는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언론 인터뷰를 통해 1~2차 이전보다 좀 더 큰 규모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북부 추가이전 검토 추진계획을 확인했다며 크게 환영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도정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의 실현이 경기북부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북부 추가이전을 염원하는 ‘큰 기관’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이다.

경기주택도시공사는 6본부, 25처 등에 현원 588명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처, 7본부, 31부서에 현원 210명, 정원외 352명 등 총 562명이,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전략·영업 2개 부문, 5개 본부, 8개 실·부에 401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의 발전, 더 나아가 경기북부 지역의 미래 성장과 평화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다양하고 더 큰 규모의 공공기관 이전이 절실하다”며, “양주시민을 포함한 354만 경기북부 도민의 간절한 염원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간곡히 건의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님의 과감한 균형발전 정책과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라는 정책적 배려가 다시 한번 필요하다”며, “새로운 경기의 미래를 이끌어 나가는 데 경기북부 지역이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발전의 계기를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이성호 양주시장을 포함한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시장‧군수들이 뜻을 모아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의 경기북부 추가 이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