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찾아가는 재난기본소득 신청 서비스 실시
상태바
양주시, 찾아가는 재난기본소득 신청 서비스 실시
  • 김기철 기자
  • 승인 2021.02.0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철 기자) 경기 양주시는 오는 28일까지 취약계층 대상 재난기본소득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를 실시한다.

3일 시에 따르면 찾아가는 서비스 대상은 기초노령연금 수령자, 장애인연금 수령자, 저소득 한부모 가족, 기초생계급여 수급자 등 총 3만 1870여명이다. 

시는 먼저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유선전화와 문자메시지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방법을 안내한다. 온라인 신청이 어렵거나 거동이 불편해 방문을 요청하는 가정에는 직접 방문해 온라인 신청을 돕는다.

방문 시 온라인 신청이 어려울 경우에는 현장에서 신청서를 받아 지역화폐카드를 지급하고 사용기한, 사용처, 사용방법 등 관련 사항을 설명한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온라인 신청, 오프라인 신청, 찾아가는 신청서비스 등 3가지 방법으로 진행한다.

온라인 신청은 오는 3월 14일까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에서 접수하면 된다.

경기지역화폐카드를 비롯해 국민, 기업, 농협, 롯데, 삼성, 수협, 신한, 우리, 하나, 현대, BC, SC제일 등 12개 신용카드사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또한 신청 홈페이지의 과부하 방지를 위해 오는 28일까지 출생연도에 따른 요일별 5부제를 적용해 접수를 진행한다. 태어난 해 끝자리가 1·6인 사람은 월요일, 2와 7은 화요일, 3과 8은 수요일, 4와 9는 목요일, 5와 0은 금요일에 신청 가능하며 토요일과 일요일은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 신청은 오는 3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신분증을 가지고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선불카드 형식의 경기지역화폐카드를 발급받거나 기존 보유한 경기지역화폐카드를 통해 재난기본소득 수령이 가능하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취약계층을 비롯한 시민 모두가 빠짐없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받을 수 있도록 신속한 지급에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오프라인 지급과정에서도 코로나19 감염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관리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1월 19일 24시 기준, 경기도에 주소지를 두고 거주하고 있는 내국인과 외국인, 등록·거소를 신고한 외국인 등 모든 경기도민 1인당 지역화폐 10만원을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